학장인사말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학장
김성희

서울대학교 미술대학을 방문하신 여러분들을 환영합니다.

서울대학교 미술대학은 1946년 서울대학교 예술대학 미술부로 출발하여 현재까지 우리나라 예술, 디자인, 교육 및 다양한 전문분야를 리더해온 많은 인재들을 배출해왔습니다. 이러한 근간에는 근대기 이후 한국사회가 변화할 시기마다 각 시대가 요구하는, 그 시대를 리더해 갈 수 있는 인재를 키우기 위해 최선의 수월성교육을 모색하고 실천해 온 노력들이 있었습니다.

현재의 교육은 급격한 과학기술의 발달과 새로운 생태환경, 사회환경 속에서 인류가 직면한 다양한 상황들과 문제들을 통찰하고 해결해 갈 수 있는 창조적인 인재를 추구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시대가 필요로 하는 ‘창조성’과 ‘소통’은 예술의 중요한 근간이기도 합니다.

창조성을 위해서는 예민한 감각을 가지고 있어야 하며, 관념에 매이지 않고 질문할 수 있어야 합니다. 새로운 시각에 바탕을 둔 ‘질문’은 예술의 시작이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질문에서 끝나지 않고 스스로 답을 찾아가야 하는데 이 과정에는 많은 시도와 용기가 필요할 뿐만 아니라, 인류의 역사·사회·문화에 대한 깊은 탐구와 사유과정, 재료가 되는 물질에 대한 이해와 경험이 필요합니다.

서울대학교 미술대학은 인문, 사회, 자연, 음악, 공학 등 다양한 학문·예술분야와 함께 종합대학에 속해있고, 이 점은 이곳에서 공부하는 학생들의 감각과 생각의 깊이와 폭을 넓혀줄 것입니다. 아울러 미술대학은 예술 전공자로서의 기량과 창의적이며 비평적인 시각, 혁신적인 시도들을 위한 다양한 경험들을 접하게 하며 학생들의 잠재성을 최대한 끌어낼 수 있는 교육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미술대학은 인류의 지혜를 함축해온 교육체계·방법을 심화하여 발전시키는 한편 새로운 융합과정들과 온라인의 방법을 포함한 다양한 소통교육·방법을 활성화하며, 사회적 실천과 연계되는 교육과정, 협력과 나눔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 등을 더욱 확장시켜 나아갈 것입니다. 미술대학은 변화하는 교육의 선상에서 이를 적극적으로 열어가고 있으며, 미술대학이 발전해 갈 수 있도록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격려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