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화·예술 나눔 단체, 씨앗Seed of Art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학생들 및 타 단대 학생들이 ‘씨앗 (Seed of Art)’이란 이름의 문화예술 나눔활동을 해오고 있다. 이 단체는 매 학기마다 미술대학 학생들의 작품 활동이 과제전의 방식으로 소개되지만, 전시가 끝난 후 그 작업 결과물의 상당수가 단순히 방치되어 세상과 더 이상 소통하지 못한 경우에 주목한다. 이러한 문제의식은 학기말 미대 재학생들의 작품이 소통의 수단으로서 실제적인 사회 공헌 활동으로 연결되는 프로세스를 모색하게 한다. ‘씨앗’ 활동 학생들은 올해 1학기 미술대학 과제전 중 학생들의 동의를 얻은 작품으로 시범적인 활동을 펼쳤으며, 전시 이후 안양여자소년원에 작품을 전시했다.

씨앗

written by sungwook
2012/ 0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