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rmation

생명의 노래 – 산수간(間) (김병종)

화면의 중앙에 사과, 개미, 봉황, 맨드라미 등 자연의
자생물이 커다랗게 배치되어 작품의 강렬한 기운과
상징성을 더한다. 개별 생명체들을 둘러싼 산수를
통해 전통적인 구상 속에서 현대적 미감을 꽃피우는
김병종 교수의 미학이 드러난다. 손수 만든 닥종이의
손맛은 화면 전체에 은은한 맛을 돋으며 전시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부드러운 봄기운을 선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