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수지 작가, 한국인 최초 ‘아동문학계 노벨상’ 안데르센 상 영예

그림책 ‘여름이 온다’의 이수지(48) 작가가 21일(현지시간) 한국인 최초로 ‘아동문학계 노벨상’으로 불리는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상(안데르센상)을 수상했다.

국제아동청소년도서협의회(IBBY)는 이날 이탈리아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 개막 기자회견에서 이 작가를 안데르센상 일러스트레이터 부문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 작가는 함께 최종 후보에 오른 일본과 폴란드, 아르헨티나, 캐나다, 이탈리아 작가들과 경쟁한 끝에 이 상을 수상했다.

앞서 이 작가는 2016년에도 같은 부문에서 최종 후보에 올랐으나 수상에는 실패한 바 있다.

안데르센상은 19세기 덴마크 출신 동화작가인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을 추모하기 위해 1956년 만들어진 상이다. 이 상은 아동 문학계에서 최고의 권위를 자랑한다.

IBBY에서 2년마다 ‘아동문학에 지속적으로 기여한’ 글작가 1명과 그림작가(일러스트레이터) 1명을 선정하여 수상한다.

한편 이 작가는 1996년 서울대 서양화과를 졸업한 이후 2001년 영국 캠버웰예술대에서 북아트 석사 과정을 밟았다.

이 후 그림책 작가로 본격적으로 활동하며 국제 무대에서 주목을 받았다.

그의 주요 작품으로는 ‘강이’, ‘선’, ‘거울속으로’, ‘파도야 놀자’, ‘그림자놀이’, ‘동물원’, ‘물이 되는 꿈’, ‘우로마’ 등이 있다.


khan@news1.kr

written by Art
2022/ 03/ 22